검색

2020 BIAF 수상작, 첫 오스카상 수상!

BIAF2020 EBS상 수상 <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사랑해>, 93회 오스카상 단편애니 부문 수상
윌 맥코맥·마이클 고비에 감독 작품...올해 행사 기대감 높아져

- 작게+ 크게

부천시민신문
기사입력 2021-04-26

▲ 수상작품의 내용 일부   © 부천시민신문


2020년 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BIAF2020)에서 EBS상을 수상한 <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사랑해>(넷플릭스 공개작 <혹시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가 26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국장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단편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했다.

 

유일한 한국 작품인 에릭 오 감독의 <오페라> 수상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제93회 아카데미시상식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 최종 후보로는 BIAF2020 수상작 아드리앙 메리고우 감독의 <지니어스 로시>를 포함, 총 5편이 후보로 올랐으며, 최종 수상의 영예는 윌 맥코맥·마이클 고비에 감독의 <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사랑해>가 차지했다.

 

한국 출신 노영란 애니메이터가 참여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던 <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사랑해>는 <혹시 무슨 일이 내게 생기면>이라는 제목으로 넷플릭스에서도 공개되었다. 작품은 총기 사고로 사랑하는 딸을 잃은 뒤 부부가 겪는 정신적 고통을 그린 내용으로, 뭉클하지만 단단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BIAF 수상작이 아카데미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IAF2017 단편 부문 상영작 <할아버지는 바다 코끼리>가 2019년도 제91회에서, BIAF2018 학생 부문 심사위원상 <나의 여동생>이 2020년도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각각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 최종 후보로 올랏으나 수상은 불발된 바 있다.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21) 측은 “<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사랑해>가 아카데미상을 수상하면서 올해 상영작들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대한민국 최초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이자, 아카데미 품격에 맞는 작품들과 함께하는 제23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21)은 10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부천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