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개원 30주년' 부천시의회, 지방의회 부활 유튜브 동영상 제작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말하다’ 제1편 부천시의회 개원, 새로운 출발 게시
현재까지 279명의 시의원 배출... 조례 2,817건 제정

- 작게+ 크게

부천시민신문
기사입력 2021-05-27

▲ 부천시의회 홈페이지 내 유튜브 채널 화면  © 부천시민신문


올해 개원 30주년을 맞은 부천시의회는 지난 30년의 성과를 돌아보는 특별한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부천시의회 30년, 결정적 순간 TOP10’을 주제로 10편의 동영상을 제작하고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시민과 함께 기념하겠다는 것. 어려운 역사가 아닌, 시민들과 좀 더 가깝게 호흡하기 위해 이색적인 주제로 부천시의회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올 한 해 동안 10편의 동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5일에는 부천시의회가 야심차게 준비한 ‘부천시의회 30년, 결정적 순간 TOP10’의 첫 번째 영상이 유튜브에 업로드됐다. 

 

1편은 ‘부천시의회 개원, 새로운 출발’이란 제목으로 송철흠 초대 의장과 유재균 박사(부천시의회 20년 근무)가 출연해 부천시의회 개원의 의미와 성과 등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털어놨다.

 

▶ 제1편 부천시의회 개원, 새로운 출발

▲ 초대 의회 개원식 모습  © 부천시민신문

▲ 초대 의회 개원식 후 열린 개원 축하연 후 기념촬영  © 부천시민신문


민주주의 국가 국민인 우리는 작은 선택도 스스로 결정할 권리가 있다. 국민 개개인이 정책에 골고루 영향을 미치는 대중적인 민주주의를 바로 풀뿌리 민주주의라고 한다. 우리나라 지방자치를 뜻하는 말이기도 하다. 

 

지방 주민이나 자치단체가 자신의 지역 행정사무를 자주적으로 처리하는 정치제도로, 우리 지역 현안에 관심을 두고 발전을 위해 함께 하는 것을 말한다. 부천시의회 30년의 역사는 부천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쌓아 올린 풀뿌리 민주주의다. 

 

우리나라 지방자치의 시작은 1949년 공포된 지방자치법에서 시작했다. 부천시 역시 그때부터 부천군 읍·면의회 의원선거를 치러왔다. 그러나 5.16 군사정변으로 지방의회는 해산됐고 그렇게 30년의 세월이 흘렀다. 

 

그리고 1991년, 지방의회 의원선거법이 제정돼 전국의 지방자치가 부활, 부천시의회 역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1991년 3월 26일 실시된 지방선거를 통해 45명의 시의원이 탄생했다. 4월 15일 부천시의회는 의장, 부의장을 선출하고 본격적인 초대 의회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부천시의원으로 선출된 인원은 총 279명,  그동안 2,817건의 조례를 제정했다. 

 

지금까지 30년, 부천시의회를 돌아보면 특별한 일들이 많았다. 그 가운데 하나가 전국 최초로 담배자판기 설치금지 조례로 지금도 '명품 조례'로 회자되고 있다. 이제는 찾아볼 수 없는 담배자판기는 바로 부천시의회가 만든 큰 성과이다. 

 

그리고 30주년을 맞은 현재, 제8대 부천시의회가 시민들의 행복을 위해 일하고 있다. 

강병일 의장은 “의회의 새로운 출발과 함께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해온  ‘부천시의회 결정적 순간 TOP10’ 유튜브 시청을 통해 시민들께서도 부천시의회에 더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현 부천시의회 전경  © 부천시민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의회,시의회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부천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