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의당&시민사회단체,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 작게+ 크게

부천시민신문
기사입력 2021-06-12

▲ 참가자들이 차별금지법 피켓을 들고 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 부천시민신문


정의당 차별금지법제정추진실천단과 부천시민사회단체는 지난 11일 오전 10시 30분 부천시의회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2년 전 6월, 문화다양성 조례가 본회의 직전 자진 상정 철회됐고, 지난해 9월에는 부천시 인권조례가 우여곡절 끝에 제정됐지만 반년도 되지 않아 지난 1월, 혐오세력에 의해 인권조례 폐지 청구가 접수됐다”며, “우리 사회는 여전히 인권의 영역에서 기본이 되는 인권존중, 문화다양성 보호, 그리고 이를 포괄하는 차별금지법을 마련하는 것이 어려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현재 상황에 빗대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는 막을 수 있겠지만, 장애 여부, 성별, 성적 지향, 학력, 종교, 국적, 피부색, 언어, 임신 여부, 나이 등을 이유로 만연해 있는 차별과 혐오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는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지역사회에서는 제대로 된 인권조례, 문화다양성을 보호하고 존중하는 조례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의당 부천 4개 지구당을 비롯해 ▲아시아인권문화연대 ▲부천시민연합 ▲정치하는엄마들 부천모임 ▲경기장애인부모연대 부천지부 ▲부천새시대여성회 ▲부천청소년인권공동체 세움 ▲평화와자치를열어가는부천연대 ▲평화미래플랫폼 ‘파란’ ▲(사)부천여성노동자회 ▲부천바른기독교인연대 등 10개 단체가 참여했다.  

▲ 한자리에 모인 참가자들  © 부천시민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부천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