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동역 장애인 사망은 사회적 타살”

13개 시민사회단체 ‘장애인화장실사망사건대책연대’ 구성...성명서 발표
서울교통공사와 부천시는 공식 사과할 것
공공의 실책으로 발생하는 사건의 ‘축소·은폐 관행’ 개선 천명

- 작게+ 크게

부천시민신문
기사입력 2021-04-10

현무장애인자립생활센터를 비롯해 부천시민연합 등 13개 시민사회단체가 ‘(가칭)부천상동역장애인화장실사망사건대책연대(이하 ‘연대’)‘를 구성, 지난 3월 9일 7호선 부천상동역 사고 당시 장애인 화장실에서 숨진 유 모씨 사망 사건을 ‘사회적 타살’로 규정하고, 원인 규명과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9일 성명서를 통해 “유 씨는 사건 발생 2시간 후 장애인 화장실에서 전동휠체어와 몸이 분리된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되었다”면서 100여명의 전문인력들이 투입돼 화재 현장을 진압했으나 아무도 장애인 화장실을 확인하지 않아 그는 혼자서 죽어갔다며 ‘사회적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연대는 또 사망사고가 발행한 지 1개월이 지나가는데도 도의적 사과 한마디 없는 서울교통공사와 부천시를 강하게 질타하고, 서울교통공사에 대해 “수동 개폐기는 ▲어디에 설치돼 있고 ▲누구나 접근이 가능한가? ▲전기가 차단돼도 인위적 조작 없이 장애인 화장실을 개폐할 수 있는가? ▲화상을 입은 작업자가 책임져야 할 사망 사건인가?”라고 물었다.  

 

또 서울교통공사와 부천시에 대해서는 ▲고인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 ▲철저한 사망원인 조사와 책임있는 조치 ▲안전보호대책 매뉴얼 강화와 취약계층의 피해 방지 대책 강화 개선 실시 ▲장애인차별금지법과 장애인등편의법시행규칙 등을 이행하고 법을 수호해 더 이상의 억울한 죽임을 당하는 사람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 등 4개항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과 별개로 공공의 실책으로 발생한 사망 사건이 축소되고 은폐되지 않고, 발전적인 관점에서 개선책을 마련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천명했다.

 

한편 (가칭)부천상동역장애인화장실사망사건대책연대에는 ▲현무장애인자립생활센터 ▲나래장애인자립생활센터 ▲구리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 ▲즐거운장애인자립생활센터 ▲(사)한국신장장애인 부천지부 ▲부천시민연합 ▲(사)경기장애인부모연대 부천지부 ▲(사)한국장애인영상지원협회 ▲(사)한국중증복지장애인협회 부천시지부 ▲환경과복지를생각하는시민의모임 ▲부천시장애인보치아연맹 ▲주거권실현을위한국민연합 ▲임대주택국민연합 등 13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부천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